UPDATED. 2019-12-07 12:58 (토)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박영선 장관 본뜬 AI 깜짝 등장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박영선 장관 본뜬 AI 깜짝 등장
  • 변희진 기자
  • 승인 2019.11.2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간 연결의 힘 보여줄 것"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한·아세안 스타트업과 유니콘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의 성장과 연대를 꾀하기 위한 자리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 개막식을 열었다.

이날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과 유니콘 기업, 투자자와 정부 관계자 3000여명이 참가했다.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 개막식에는 인공지능(AI)으로 합성한 박영선 장관이 개막식 행사에 ‘깜짝’ 출연했다.

영상에서 인공지능 박영선 장관은 자율주행차, AI 바리스타, AI 스피커 같은 인공지능 활용 사례와 스마트 상점, 스마트 공장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소개했다.

이번 인공지능 박영선 장관 영상은 한국의 대표적인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머니브레인이 박영선 장관의 온라인 상에 있는 동영상 등 빅데이터를 수집한 후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얼굴과 표정, 목소리, 움직임 등을 실제처럼 합성해 제작한 것이다.

박 장관은 "아세안은 한국 중소기업의 2위 교역·투자대상인 만큼 머지않은 미래에 1위 경제협력 파트너가 될 것"이라면서 "상호 발전의 최적 동반자로서 (두 경제공동체간) 인적과 물적, 문화적 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발전과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을 위해선 아세안과의 연대를 통한 혁신기술 교류와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선 연결의 힘이 중요하고, 컴업은 한국과 아세안 스타트업 간 연결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브레인은 이미 여러 유명인들의 영상을 실제처럼 인공지능으로 제작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중기부 관계자는 “세계시장에서 외국의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인공지능 스타트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중기부의 2020년 목표는 AI가 실생활에 정착한 세계 최강의 AI 코리아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와 함께 이달 27~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한국의 창업 생태계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컴업(ComeUp) 2019'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