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09:46 (토)
아크서브, 스토리지크래프트 인수 합병....데이터관리 및 보호 솔루션 리더로 부상하나
아크서브, 스토리지크래프트 인수 합병....데이터관리 및 보호 솔루션 리더로 부상하나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2.2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공급업체에서 광범위한 비즈니스 연속성 솔루션 제품군 창출
아크서브 CEO인 톰 시그노렐로(오른쪽)와 스토리지크래프트 사장인 더글러스 브로켓
아크서브 CEO인 톰 시그노렐로(오른쪽)와 스토리지크래프트 사장인 더글러스 브로켓

데이터 및 랜섬웨어 보호 업체인 아크서브(Arcserve)가 데이터 보호 업체인 스토리지크래프트(StorageCraft)를 인수 합병한다.

아크서브가 세계적인 데이터 관리 및 보호솔루션업체로 부상이 예상된다.

아크서브는 스토리지크래프트와 25일 인수합병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 합병으로 스토리지크래프트는 아크서브의 자회사로 편입되며 회사명은 그대로 유지된다.

합병된 회사는 현재 아크서브 CEO인 톰 시그노렐로와 스토리지크래프트 사장인 더글러스 브로켓 주도로 제품 및 조직의 통합작업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아크서브 관계자는 “두 회사의 합병이 완료되면 SMB에서 포춘(Fortune) 50에 속한 기업까지를 아우르는 세계적인 데이터 관리 및 보호 솔루션 제공업체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회사의 제품이 통합될 경우 한 회사에서 데이터 센터, 클라우드, SaaS 애플리케이션 및 에지 전반에서 워크로드를 관리하고 보호하려는 시장 요구에 모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크서브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데이터 스토리지 용량이 200제타바이트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올해말까지 11초마다 평균 하나의 기업이 사이버 공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기업은 한 업체로부터 데이터 워크로드를 관리하고 사이버 위협, 자연재해, 인적 오류 발생 시 데이터를 보호 및 복구서비스를 받기를 원하고 있다.

이번 합병으로 통합된 회사는 이 모든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는 게 아크서브 측의 설명이다.

아크서브의 스토리지크래프트 인수합병으로 두 회사의 협력업체 역시 사업 기회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퍼 컨버전스, 멀티 클라우드, 컨테이너, 에지 인프라 및 차세대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등 광범위한 제품 포트폴리오는 물론 유연한 비즈니스 모델 및 혁신을 가져와 총판과 협력사들에게 시장 확대 및 수익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준철 아크서브코리아 대표는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기업들은 DRaaS 및 BaaS, SaaS 보호, 하이브리드 및 통합 데이터 관리 등의 서비스를 한 업체에서 공급받기를 원한다”며. “이번 스토리지크래프트 인수합병으로 아크서브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크서브와 스토리지크래프트의 제품 기능이 통합될 경우 비즈니스 연속성 과제를 해결할 수 있어 두 회사의 협력업체 역시 사업기회가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