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2:34 (화)
[포커스] IBM “실적 좋은 기업 CEO는 직원 복지 우선 순위로 고려”
[포커스] IBM “실적 좋은 기업 CEO는 직원 복지 우선 순위로 고려”
  • 변희진 기자
  • 승인 2021.02.0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3,000명의 CEO 설문 조사 결과, ‘인재’, ‘기술’, ‘파트너십’이 코로나 이후 기업 성장의 핵심 요소
한국 CEO는 ‘규제’와 ‘기술’을 기업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외부 요인이자 도전 요소로 꼽아

실적이 우수한 기업 CEO일수록 직원 복지를 높은 우선순위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원격으로 ‘어디서나’ 일하는 인력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리더십 과제가 될 것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IBM 기업 가치 연구소가 옥스포드경제연구소와 협력해 전세계 50개국 26개 업종에 속하는 기업CEO 3000명(한국 기업 CEO 71명)을 대상으로 ‘필수적인 것을 찾아라(Find your essential)’란 주제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수 년간 비즈니스에 있어 가장 중요한 도전 과제는 ‘원격 근무 환경의 인력 관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성장률이 상위 20%에 속하는 실적이 우수한 기업들의 CEO들은 코로나 이후 기업 성장을 위해 ‘인재’, ‘기술’, ‘파트너’를 우선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의 CEO들은 향후 수 년간 기업에 가장 큰 도전이 될 요소로 ‘규제(69%)’와 ‘기술 인프라(52%)’를 꼽았다. 이는 글로벌 CEO 평균인 51%와 45%을 훨씬 웃도는 수치이다.

IBM의 연례 연구에 따르면 설문 조사에 응한 대부분의 CEO가 2020년에는 원격으로 일하는 직원들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였다고 답했다.

실적 우수 기업 CEO의 절반이 향후 수 년간은 원격으로 ‘어디서나’ 일하는 인력들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리더십 과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매출 성장률이 하위 20%에 속하는 실적 저조 기업 CEO들은 25%만이 이렇게 답했다.

조사 대상 중 실적 우수 기업 CEO의 77%는 단기 수익성에 영향을 주더라도 직원 복지를 우선할 계획이라고 답변한 반면, 실적 저조 기업 CEO는 39%만이 같은 답변을 했다. 선도적인 기업 리더들은 직원에게 집중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IBM은 직원들에게 협업을 위한 디지털, 클라우드 지원 툴을 제공하거나 직원이 번아웃 증후군에 빠지지 않도록 챙기고 있다. 또 다양성 존중과 포용성을 중시하는 회사 문화를 유지하는 것과 같은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의 장기적인 과제를 리더들이 면밀하게 고려할 것을 제안했다.

일례로 글로벌 소비자 1만4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또다른 IBM 기업 가치 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직원 4명 중 1명은 2021년 이직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하고, 보다 유연한 근무 일정이나 장소의 필요성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IBM 기업 가치 연구소는 조사 대상 CEO의 대다수가 2020년에 발생한 대규모 혼란에 이어 향후 몇 년간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칠 가장 중요한 외부 요인으로 기술적 요소를 꼽았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의 CEO들이 ‘기술 요소’을 꼽은 비율은 66%로 글로벌 전체 평균인 57%을 웃돌았으며, 이는 일본 (56%), 미국(55%), 중국(46%)의 응답률보다 훨씬 높았다.

전반적으로 CEO들은 클라우드, AI, IoT가 비즈니스에 이점을 제공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흥미로운 점은 조사에 참여한 한국의 CEO들이 비즈니스에 가장 도움이 되는 기술로 IOT, 클라우드 외에도 ‘로보틱스’를 꼽은 비율이 61%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반면, AI에 대해서는 39%로 전세계 평균인 52% 보다 훨씬 낮은 수준의 응답률을 보였다는 점이다.

기술 기반을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답한 실적 우수 기업 CEO들의 비율은 실적 저조 기업 CEO 비율의 두배였다.

파트너십의 중요성 증대

IBM 기업 가치 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실적이 우수한 기업 CEO들은 파트너십에 더욱 집중하고 있었다.

설문 조사에 응한 실적 우수 기업 CEO의 63%가 비즈니스 성과를 견인하는 데 파트너십이 더 중요해졌다고 답한 반면, 실적이 저조한 기업 CEO의 약 절반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 연구의 결과를 기반으로 IBM은 실적이 우수한 기업 CEO들은 자신들이 가장 잘 하는 일에 집중하는 한편, 더 광범위한 아이디어와 혁신 기회에 접근하는 데는 파트너 및 에코시스템에 의존하고 있음을 반영한다고 추정했다.

또 많은 리더들이 기후 변화와 같은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자신들의 조직이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더 많이 고려하게 됨에 따라 에코시스템은 지속적인 변화를 이끄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의 CEO들은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답변한 비율이 31%에 그쳐 글로벌 평균 42%, 실적우수기업 63% 대비 훨씬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IBM 기업 가치 연구소의 연구에는 리더들이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같은 유연하고 확장 가능한 기술 플랫폼을 선택하고, 직원의 전반적인 복지에 투자하며, 개방형 혁신 접근 방식을 통해 협력하는 등 성공을 위해 필수적일 수 있는 요소에 집중할 것을 제안하는 IBM의 권고사항이 포함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