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38 (금)
[해외는] 애플의 또 다른 리스크?…中 인터넷검열 협력에 비판
[해외는] 애플의 또 다른 리스크?…中 인터넷검열 협력에 비판
  • 박영하 기자
  • 승인 2020.02.2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애플이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협력한 문제로 주주들의 비판을 받고 있으며, 이 문제가 기업의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애플이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협력한 문제로 주주들의 비판을 받고 있으며, 이 문제가 기업의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애플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와는 다른 새로운 ‘중국 리스크’에 직면해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6일(현지시간)에 열린 애플의 주주 총회에서는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에 협력한 실상을 공개하라는 주주 제안이 나왔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이 제안은 부결됐지만 찬성이 40%를 넘어, 평소 프라이버시(개인정보보호)를 기본 인권으로 중시하고 있는 애플이 중국 사업을 계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기 위해 예외적으로 ‘이중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해 투자자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는 반증으로 주목된다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애플에 실태 공개를 요구한 미국 주주행동주의단체인 섬오브어스(SumOfUs)는 주주 총회가 끝난 후, “오늘의 투표 결과는 애플의 투자자가 팀 쿡 CEO에게 귀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는 메시지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중국은 ‘금순공정(金盾工程)’이라는 인터넷 검열 시스템을 가동해, 당국이 부적절하다고 간주 한 웹사이트로의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이 인터넷 검열을 뚫고 해외 웹사이트에 연결시켜주는 ‘VPN 앱’이라는 소프트웨어도 있는데, 애플은 지금까지 중국의 앱 전송서비스에서 거의 모든 VPN 앱을 삭제해 왔다.

섬오브어스에 따르면 애플은 2018년에 중국에서 500개가 넘는 앱을 법률 위반 등의 이유로 삭제하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단체는 이 같은 행위가 중국과 티벳, 신강위구르자치구 사람들의 표현의 자유나 정보 접근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애플 이사회에 주주들에게 매년 실태를 보고할 것을 요구해 왔다. 다.

애플 경영진은 소집 통지에서 “사업을 전개하는 국가에서는 현지 법률을 준수하고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다”며 주주 제안에 대한 반대투표를 요청해 왔다. 그러나 의결권 행사 자문기관인 미국 인스티튜셔널 셰어홀더 서비시즈(ISS) 등은 주주 제안에 대한 찬성을 권장해 주주들의 움직임에 주목이 모아졌다.

애플은 과거에도 인권문제 관련 실태보고를 요구하는 주주 제안을 받은 적은 있지만, 찬성표는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번 주주 제안이 40%의 찬성을 얻은 것은 세계 투자자들 사이에서 거버넌스(기업통치) 등을 중시하는 ‘ESG 투자’의 흐름이 확산되고 있음을 반영한 결과로 보인다.

인터넷상의 정보 통제를 강화하는 중국 정부를 마주대하는 미국 기업은 애플만이 아니다. 구글은 중국 정부 동조에 반대하는 직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중국 검열 시스템에 대응하는 검색엔진의 개발을 2018년에 중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트위터는 2019년 홍콩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불법 계정의 트윗 내용의 공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기업마다 처한 환경은 다르다. 구글과 트위터 두 기업은 중국에서 벌이는 사업이 그다지 많지 않다. 반면, 애플은 아이폰 공급의 대부분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대만과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의 매출은 전체의 15%에 달한다.

전 세계 인터넷 대기업에 표현의 자유에 대해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를 평가하는 ‘랭킹 디지털 라이트(RDR)’가 정리한 2019년도 보고서에서 애플은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페이스북 등보다 떨어져 미국 기업 중에서 최하위로 처졌다. 인터넷 산업을 중심으로 미·중의 ‘디커플링(비동조화)’이 진행되는 가운데, 인터넷 검열 문제는 미·중 시장에 양다리를 걸쳐 사업을 벌이는 애플에게 또 다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적하면서, 주주들의 압력은 앞으로 더 거세져 쿡 CEO 등 경영진을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