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2:31 (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 버전 출시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 버전 출시
  • 변희진 기자
  • 승인 2020.02.21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햇은 확장성과 민첩성을 갖춘 클라우드 서비스형 인프라(IaaS) 솔루션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이동통신사 등 기업 IaaS 워크로드를 지원할 1천개 이상의 향상된 기능과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IaaS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개발자 클라우드, 프로덕션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엣지 컴퓨팅, AI 및 머신러닝을 비롯한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레드햇엔터프라이즈리눅스8(RHEL 8)’에 기반한다. 장기(long-life) 지원 수명주기와 포괄적인 기능 통합을 지원하며, 커뮤니티에서 만들어내는 혁신 기능을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스트림 릴리즈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오픈스택의 커뮤니티 버전인 ‘록키(Rocky)’, ’스테인(Stein)’ 및 ‘트레인(Train)’ 등과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4 및 15의 결합체다.

기업 및 이동통신사는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을 통해 IT 인프라를 민첩하고 효율적으로 혁신적인 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다. 모듈식으로 설계된 오픈스택 플랫폼은 기존 애플리케이션에서 IT 운영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클라우드-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배포를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 16은 기업이 표준화를 하고, 최대 5년간 단일 버전의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레드햇의 장기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지원을 보장받을 수 있다. 기업의 IT 팀은 레드햇 오픈 스택 플랫폼에 기존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네이티브 워크로드를 보다 확실하게 구축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유연성, 확장성 및 혁신 이점을 얻을 수 있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의 새로운 장기 개발주기를 통해 고객은 전체 플랫폼 업그레이드 주기를 기다릴 필요 없이 빠르게 신규 기능을 사용해 볼 수 있다. 즉,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혁신 속도를 지니면서 기업 플랫폼에 일관성을 준다는 의미다. 레드햇 고객은 롱라이프 버전에 기능을 추가하거나 이전 버전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검증된 백포팅을 활용해 자사 고객에게 혁신을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은 라쿠텐, 영국 보건 당국, 투르크셀, 매사추세츠 오픈 클라우드, O2 슬로바키아 및 분자생명공학기관(IMBA) 등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운영에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