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7:48 (금)
중국 게임 판호 폐쇄에 현지사와 합작 개발로 활로 찾는 국내 게임사 ‘주목’
중국 게임 판호 폐쇄에 현지사와 합작 개발로 활로 찾는 국내 게임사 ‘주목’
  • 장현철 기자
  • 승인 2019.06.2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게임판호 폐쇄로 중국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게임업체들이 중국 개발사와 게임 합작 개발을 통해 활로를 모색해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온페이스게임즈는 중국의 글로벌 게임퍼블리싱 기업 37게임즈와 손잡고 모바일 FPS 신작 게임을 합작 개발 중이다.

37게임즈는 37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의 게임 부문 계열사로 중국 상위권 퍼블리셔이자 다수의 개발 스튜디오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상호 기술력을 결합해 중국 시장에 최적화된 FPS 게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37게임즈는 판호를 이미 확보하고 연내 론칭을 위해 온페이스게임즈와 BM모델을 개발 중이다.

'라그나로크'로 유명한 그라비티는 중국 개발사와 '라그나로크' IP를 활용한 합작 게임을 준비 중에 있으며, 펍지주식회사는 중국 현지 개발사인 라이트스피드&퀀텀과 함께 최근 '배틀그라운드' IP를 사용한 '화평정영'을 선보여 서비스 중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완전히 막혀 있는 중국의 외자 판호 문제 때문이다. 중국은 올해 4월 외자 판호를 다시 개시했지만 현재까지 한국 게임에 대한 판호는 재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합작 개발 시에는 외부 업체가 받아야 하는 외자 판호가 아닌 자국 내 업체를 대상으로 한 내자 판호 대상이 되기 때문에 한국 게임이라는 딱지에서 벗어나 중국 진출을 모색할 수 있다.

중국은 한국 게임 업체의 대표적인 수출 국가다. 전 세계 게임 시장 매출 1위인 중국은 35조 매출 규모를 자랑하며 6억 명이 넘는 게임 인구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업체의 매출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합작 개발 중인 국내 게임업체의 한 관계자는 "중국 시장은 2000년대 초부터 한국 게임 산업의 대표적인 수출 대상국가였으나 현재 꽉 막힌 상황이다“며 ”현지업체와 합작 개발을 통해서라도 중국 진출을 모색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