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0:12 (수)
'5G 상용화' 3월 어렵다…과기부 "시장서 준비돼야 가능"
'5G 상용화' 3월 어렵다…과기부 "시장서 준비돼야 가능"
  • 윤종현 기자
  • 승인 2019.03.0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폰 출시 지연…이통사들 "3월중 상용화 어렵다"

3월 예정됐던 일반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5G 상용화가 한 달 가량 연기될 전망이다. 기한 내 5G 전용 스마트폰 단말기 출시가 어려워서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모델 이달 출시가 사실상 어려워지면서 이동통신 3사는 상용서비스 제공 일정을 4월로 미룰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달 말 5G 서비스를 개시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지금은 유통망에 5G폰 공급 계획이나 요금정책 등을 설명해야 한다”며 “하지만 LG에 이어 삼성마저 이달 5G폰 출시가 어려워 5G 서비스 계획을 다음 달로 미룬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LG전자 'V50 씽큐' 모두 4월 출시가 유력한 상황이다.

갤럭시S10 5G는 애초 이달 22일 사전예약을 시작해 이달 말 출시되리라 예상됐지만, 품질 안정화 과정이 길어지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제품 완성도 검증 절차가 아직 남아있어 일정상 3월 말 출시가 어렵다"고 말했다.

V50 씽큐의 경우 퀄컴 칩셋 탑재 문제로 이달 출시가 불가능하다. 퀄컴의 5G 모뎀 칩이 올 상반기 출시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5G 이동통신 단말기 출시 지연 등에 따라 서비스 상용화가 4월로 늦춰질 가능성을 인정했다.

과기정통부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2019년 3월 5G 상용화'를 공언해왔다.

과기정통부는 7일 5G 상용화 일정 등과 관련해 설명자료를 내고 "5G 상용화는 네트워크, 단말기, 서비스 등 다양한 요건들이 시장에서 준비돼야 가능하다"며 5G 상용화 계획 지연을 사실상 인정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2019년도 업무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2019년도 업무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어 "정부는 통신사업자, 단말기 제조업체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상용화 준비상황을 파악해가며 정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전성배 과기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2019년도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5G 상용화 지연 가능성에 대해 "(5G 상용화를) 3월말 반드시 추진하기보다는 품질이 확보되는 시점에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면 3월말이 아닐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단말기 품질 확보를 위한 충분한 테스트를 하도록 제조사와 협의하고 있다"며 "언제 될지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많이 늦어지거나 (한국이) 최초 상용화 국가가 안될 가능성은 적다"고 덧붙였다.

5G 요금제를 두고 정부와 이통사가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도 5G 상용화 지연의 요인으로 꼽힌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 SK텔레콤의 5G 요금제에 대해 '고객선택권을 제한했다'는 이유로 인가를 반려했다. 이날 SK텔레콤은 3만·4만원대의 중·저가 요금제 없이 7만·9만·11만원대의 고가(高價) 요금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요금 인가제를 도입한 1991년 이후 정부가 통신사의 요금제 신청을 반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일각에선 정부가 통신사에 요금인하 압박을 주기 위해 이런 이례적인 발표를 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동통신 요금은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만 인가를 받고, KT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의 인가 내용을 기준으로 삼아 요금제를 신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종현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문 창남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