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0:12 (수)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확산 핵심은 미디어·게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확산 핵심은 미디어·게임"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01.0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중간지주사 전환…SM과 5G 활용 3개 도시 동시공연 추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8일(현지시각) “SK텔레콤이 콘텐츠 만드는 능력은 약하지만 플랫폼을 제대로 구축하고 자본을 유치해 대작 콘텐츠가 만들어지기 시작하면 우리나라가 콘텐츠 대국이 되는 사이클을 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선순환의 기반은 5G 인프라이며 이를 통해 국내 5G 산업과 SK텔레콤 5G 비즈니스도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사장은 이날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5G의 잠재력은 TV에서 느낄 수 있는 미디어를 휴대기기로 넣는 과정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미디어가 5G를 수용하는 가장 큰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또 "5G를 비즈니스 모델과 연결할 가장 좋은 요소는 게임"이라며 "5G로 늘어난 수익을 블리자드 같은 원천 저작자와 공유하는 구조로 만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미디어를 재생하기에 적합한 구조"라며 "게임과 미디어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푹(Pooq)과 옥수수의 통합에 대해선 "1분기 안에 최대한 빨리 끝내려고 한다"며 "실적 개선 대신 푹을 제로레이팅(이용료 할인·면제)으로 띄워주면 가입자가 굉장히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어 "갤럭시 차기 모델에 통합 OTT 앱을 네이티브 앱(기본 탑재 앱)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하는 걸 생각하고 있다"며 "이 앱이 들어가면 아시아 지역 판매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상승 사이클을 타는 한국 콘텐츠, 케이팝 등에 대해 좀 더 자본이 투하돼야 한다"며 "플랫폼을 제대로 구축하고 자본을 유치해서 콘텐츠 속으로 녹아 들어가 대작을 만들기 시작하면 콘텐츠 대국이 되는 사이클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회장을 만나 5G의 높은 응답 속도를 활용해 3개 도시에서 동시 공연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박 사장은 모빌리티 사업에 대해서는 "SK텔레콤 고객은 궁극적으로 택시를 탈 때 현금을 내지 않고 포인트로 차감할 수 있게 하겠다"며 "기사에게도 좀 더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율주행 중 여러 상황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분석하는 기술은 우리가 구글보다 낫다"며 양자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차 센서와 주차 서비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과 관련해서는 "하이닉스 지분을 20% 가지면서 주인인 척하는 것보다는 30% 정도는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애널리스트나 시장이 가장 합리적으로 생각하는 방안을 동원해서 올해는 꼭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종현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문 창남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