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52 (금)
[해외는] 빌 게이츠 추천 ‘2021년 여름에 읽어야 할 책 5권’
[해외는] 빌 게이츠 추천 ‘2021년 여름에 읽어야 할 책 5권’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1.06.1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매년 세계 부호 순위 상단에 이름이 오르는 억만 장자로 널리 알려져 있을 뿐 아니라 자신의 이름을 내건 세계 최대의 자선기금단체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운영하는 독지가이다. 그리고 애서가로도 유명하다. 그는 매년 여름에 공개하는 ‘이 여름에 읽어야 할 책 5권’의 2021년도 버전을 자신의 공식 블로그에 발표했다.

1. Lights Out: Pride, Delusion, and the Fall of General Electric(by Thomas Gryta, Ted Mann)

월스트리트 저널 기자 2명이 저술한 세계 최대의 전기기기 제조업체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융성과 몰락에 관한 것이다. 선정 이유로, “GE와 같은 큰 성공을 이룬 기업은 어떻게 실패하는 것일까 요. 나는 몇 년 동안 이 질문에 대해 생각해 왔는데, 이 책은 내가 찾고자 했던 답의 대부분을 가르쳐주었다. 저자는 GE의 리더들이 저지른 잘못과 오산을 담담하게 기록하고 있으며, 기업•비영리 단체•기타 장소에서 리더십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이 한 권에서 배울 점은 많을 것이다”라고 게이츠는 밝혔다.

2. Under a White Sky: The Nature of the Future(by Elizabeth Kolbert)

퓰리처 상 수상작 ‘The Sixth Extinction(6번째 대멸종)’으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콜버트가 저술한 지구 환경에 관한 것이다. 선정 이유로, “이번에 선정한 5권의 책 중에서 가장 직설적으로 ‘인류 vs 자연’을 고찰하고 있는 작품이다. 저자는 이 작품에 대해, ‘인류가 문제를 해결하려고 일으키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려고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유전자 조작이나 지구 공학 등 인류가 자연에 개입하는 방법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이 테마는 내가 특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어서 다른 4권과 마찬가지로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라고 게이츠는 밝혔다.

3. A Promised Land(by Barack Obama)

미국 최초의 아프리카 계 미국인•유색 인종 대통령이 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회고록이다. 선정 이유로, “나는 미국 대통령에 관한 책에는 반드시라고 말해도 좋을 정도로 관심이 있는데, ‘A Promised Land’는 특히 좋아하는 책이다. 이 회고록은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 초기부터 2011년 오사마 빈 라덴 살해까지를 다루고 있고 지휘를 맡은 인간이 느껴야 하는 고독 등 백악관의 경험을 진솔하게 담고 있다. 어려운 시기에 국가를 이끌어 간다는 게 도대체 무슨 일인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흥미로운 내용이다”라고 게이츠는 밝혔다.

4. The Overstory(by Richard Powers)

2019년 퓰리처상 수상작이다. 군인, 원주민 후예, 감전사에서 되살아난 여대생 등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삼림 벌목과 얽혀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선정 이유에 대해 “지난 몇 년 동안 읽은 가장 특별한 책이다. 이 작품은 9명의 사람들의 삶을 따라 가면서 그들이 안고 있는 '나무와의 관계‘를 파고들어 간다는 내용으로 등장인물이 서로 알아 가기도 하지만 그대로 고립 상태로 이야기가 진행되기도 한다. 이 책은 산림 보호의 필요성에 상당히 치우친 견해를 가지고 있지만, 각 등장인물이 안고 있는 열정에 감동하고 나무에 대해 더 알아야한다고 생각도 새삼 갖게 한다”고 게이츠는 밝혔다.

5. An Elegant Defense: The Extraordinary New Science of the Immune System : A Tale in Four Lives(by Matt Richtel)

아마존 등에서 ‘올해의 책(Book of the Years)’으로 꼽힌 맷 릭텍의 2019년 발표작. 일반인을 대상으로 면역 체계의 복잡한 생물학을 설명해 놓은 이 작품은 발표된 그 다음 해에 발생한 코로나19로 큰 주목을 끌었다. 선정 이유에 대해, “팬데믹 전에 발표된 작품이지만, 인간의 면역 체계를 탐구한 이 작품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귀중한 책이다. 저자는 각각의 방식으로 면역 체계의 관리를 받는 4명의 환자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복잡한 주제를 친근하게 느끼게 해준다. 4명의 환자 이야기는 면역 과학을 알기에 매우 흥미로웠다”라고 게이츠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