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09:46 (토)
LG전자 '가전의 힘'…1분기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LG전자 '가전의 힘'…1분기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 문상현 기자
  • 승인 2021.04.0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1조5천억원 12년 만에 최고 기록 깨
휴대폰 적자에도 생활가전·TV 호조로 '어닝서프라이즈'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 1조517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매출,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실적이다.

1조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의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도 크게 웃돌며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 1조2438억원을 3000억원 가까이 뛰어넘어 약 12년 만에 새 역사를 썼다.

매출 역시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4분기 18조7826억원 실적을 웃도는 실적이다.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영업이익의 경우 39.2%, 매출은 27.7% 각각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은 이번에 사업 철수를 결정한 휴대폰 부문의 적자 속에서 일궈낸 결과여서 주목된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 소비로 프리미엄 가전과 TV 판매가 역대급 실적을 이끌었다.

이날 부문별 실적이 공개되진 않았으나 증권가는 생활가전(H&A)의 분기 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매출 6조원, 영업이익은 8000억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팀가전을 포함한 신가전의 인기가 여전하고 신형 에어컨 출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의 판매 호조 등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케어솔루션 서비스도 렌탈사업 성장과 함께 실적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TV를 담당하는 HE부문도 올레드(OLED)·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0% 정도 늘어난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했다.

여기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는 전장사업도 적자 폭을 줄이며 실적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전장부품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는 전년동기(매출 1조3193억원·영업적자 968억원)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하반기 흑자전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비해 휴대폰이 있는 모바일(MC) 부문은 1분기에도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관측된다. 2015년 2분기부터 24분기 연속 적자다.

LG전자는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모바일 사업을 중단을 결정하고, 전장·AI 등 미래 사업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전장과 함께 새로운 사업의 한 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기업간거래(B2B) 사업본부도 비대면 트렌드 확산과 IT 신규·교체 수요가 지속되면서 매출과 수익성이 동반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TV와 가전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에 적자를 지속해 온 스마트폰과 전장사업의 손실 폭이 줄면서 1분기 역대급 성적표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폰 사업 철수와 전장사업의 흑자 전환이 예상되는 하반기에는 추가 실적 개선 여지가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자회사인 LG이노텍도 5G 스마트폰인 아이폰12 등에 탑재되는 카메라 모듈 등의 판매 호조로 최대 3000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내며 실적 향상을 도왔다.

LG전자는 올해 하반기부터 전장사업본부의 실적이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마그나와 함께 설립하는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이 7월 1일자로 출범하면서 LG전자의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할 전망이다.

증권가에는 사업 구조 재편을 단행한 LG전자가 올해 2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상승 랠리를 펼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일단 사업 철수가 결정된 휴대폰 사업이 2분기부터 '중단사업손실'로 반영돼 기존 회계처리에서 빠지면서 2분기 영업이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올레드를 비롯한 프리미엄 TV와 가전 시장의 호조가 지속되고, 전장 사업에서도 수익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가는 LG전자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약 3조2000억원) 실적을 훌쩍 뛰어넘어 3조원 후반대에서 4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여의도동 한서리버파크 빌딩) 916호
  • 대표전화 : 02-780-8101~2
  • 팩스 : 02-780-81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 원창
  • 법인명 : 테크데일리 주식회사
  • 제호 : 테크데일리(TechDaily)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5
  • 등록일 : 2018-06-01
  • 발행일 : 2018-06-01
  • 발행인 : 문 창남
  • 편집인 : 윤 원창
  • 테크데일리(TechDail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테크데일리(TechDail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echdaily.co.kr
ND소프트